HOME > 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은혜, "심금 울릴 것"
 
정다운 기자 기사입력  2020/01/08 [23:37]
▲ 사진 : mbn     © 정다운 기자

[KPA뉴스=정다운 기자] 박은혜, "심금 울릴 것"

 

배우 박은혜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배우 박은혜가 시골 막내이모와의 만남에서 이혼 후 친정엄마의 반응에 대해 서운한 마음을 드러내는 것.

 

박은혜는 9일 밤 11시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 9회에서 평소 절친한 막내이모의 시골집에 방문, 따뜻한 환대를 받는다. 어린 시절 박은혜의 고향 동네에 거주 중인 이모 집에 도착한 박은혜는 살을 빼야 한다는 다짐과 달리, 이모가 만들어 놓은 대왕 잡채와 수제 도토리묵을 폭풍 흡입해 웃음을 자아낸다.

 

뒤이어 박은혜는 이모 집에 방문한 진짜 목적인 만두 빚기에 돌입하며 구수한 토크를 나눈다. 만두를 열심히 만들던 박은혜는 결혼 전이나 결혼 후, 심지어 이혼한 지금까지도 저녁 8시 반이면 언제 들어 오냐는 엄마의 전화가 온다며 이모에게 엄마표 잔소리에 대한 고충을 토로한다. “얼마 전에는 아이도 있는 어른인데 좀 믿어 달라고 울면서 얘기한 적도 있다비뚤게 살지도 않았는데, (통금 전화로 인해) 젊은 시절 추억이 없다며 신세한탄을 이어나간다.

 

박은혜는 이혼을 결심한 후부터 이어진 친정엄마의 서운한 반응에 대해서도 솔직히 털어놓는다. “엄마가 처음부터 이혼을 반대해서 과정에 대해 이야기도 하지 않았다는 박은혜는 아직도 엄마는 (이혼했다는 사실에) 나에게 화를 낸다며 너털웃음을 짓는다. 마지막으로 지금 되게 행복한데, 엄마가 계속 나를 안 행복한 사람 취급을 해서 힘들다고 말하며, 그간 꺼내지 못한 속마음을 털어놓는 것.

 

이러한 박은혜의 이야기를 잠자코 듣고 있던 이모는 넌 행복한 줄 알아라며, 친정엄마의 입장을 적극 대변해 흥미진진한 대화가 이어진다. 나아가 젊은 시절 자신 또한 힘든 결혼생활로 인해 펑펑 울어, 친정아버지가 힘들면 돌아오라고 얘기했다는 일화를 밝힌다. “나 또한 너가 행복하게 얘기하는 것 같아도 힘들다는 게 느껴졌어라며, “너희 엄마도 속으로는 다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이모의 말에 박은혜는 끝내 눈물을 흘린다.

 

제작진은 박은혜가 평소 친정엄마만큼이나 친하다는 막내이모와 둘만의 시간을 보내며, 투박하면서도 진심이 담겨 있는 진정성 대화로 심금을 울릴 것이라며 수도를 펌프질해 목욕과 빨래를 했던 시골 살이 추억 회상을 비롯해, 어린 시절 본가 탐방까지 힐링 가득한 일상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우다사는 모델 박영선과 정치학 교수 봉영식의 중년 돌싱 로맨스와 가수 호란X기타리스트 이준혁 커플의 조심스러운 시작을 담백하게 보여주며 사회에 새로운 화두를 던지고 있다. 나아가 박은혜-박연수의 아이와 함께 하는 수퍼맘으로서의 일상 및, 이혼 후 상처를 딛고 새 출발을 다짐한 김경란의 변화하는 모습까지 그려내며 매 회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8() 119회가 방송된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08 [23:37]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