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현석 방송 통해 심경고백, "진짜 정말 힘들다"
 
정다운 기자 기사입력  2020/01/23 [23:48]
▲ 사진 : 방송캡쳐     © 정다운 기자

[KPA뉴스=정다운 기자] 

사문서 위조 의혹에 휩싸였던 스타 셰프최현석이 심경고백을 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연예정보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최근 소속사 이적 과정에서 사문서 위조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은 최현석 셰프를 집중 조명했다.

 

앞서 17일 최현석은 해커들로부터 휴대전화 해킹을 당했고, 그 과정에서 전 소속사와 계약을 해지하기 위해 사문서를 위조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위약금을 물지 않고 계약을 해지하기 위해 기존 계약서를 파기하고 새 계약서를 꾸며냈다는 것. 하지만 최현석은 전 소속사 직원이 적극 가담했을 뿐 나는 사인만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정태근 변호사는 사문서위조죄는 사회 신뢰와 연결되기 때문에 결코 가볍지 않은 범죄다라면서 진짜 소극적으로 가담한 것인지 형량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다음날 18일 최현석은 공식입장을 내놨다. 지난해 전 소속사와 완만히 해결, 해당 내용과 무관하다는 것이었다. 이 주장에 전 소속사 복수 관계자들은 "최현석이 먼저 '새 판을 짜달라'며 새 소속사 이적을 위해 적극적으로 요구했다"며 반박했다.

 

사실 확인을 하기 위해 '한밤' 측은 최현석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았다면서 최근 최현석이 새로 연 레스토랑을 직접 찾았다. 그러나 레스토랑 직원은 최현석 셰프가 하는 곳이 맞지만 현재 영업 중이라며 영업 종료 때까지 기다려 줄 것을 부탁했다.

 

이후 한밤제작진과 만난 최현석은 "지금은 말씀 못드리고 준비를 다 한 후에 이야기 하겼다. 나중에 말씀드리겠다며 의혹에 대해 대응 준비를 하고 있다. 진짜 정말 너무 힘들다. 조용히 일하고 요리에 집중하고 나중에 말씀드리겠다. 회사 통해서 말씀 드리겠다라고 심경고백을 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23 [23:48]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