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토교통부, 코로나19 관련 긴급 항공상황반 운영
 
정재훈 기자 기사입력  2020/02/28 [09:34]
[KPA뉴스=정재훈 기자]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코로나19 관련, 한국發 항공노선 여객에 대한 각국의 입국제한조치가 확대되는 상황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긴급 항공상황반을 27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항공상황반은 국토부 항공정책관을 단장으로 정책반, 국제반, 운항반, 보안반, 공항반으로 구성되며, 항공노선 관련 국제적 동향을 신속하게 파악하여 외교채널·항공당국 등을 활용하여 적극 대응하는 한편, 국제항공 네트워크 및 우리 항공업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여 정부차원의 대응방안을 검토·추진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김이탁 항공정책관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기존의 중국·일본 등 중화권 위주에서 최근 미주·중동·유럽까지 항공여객 감소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긴급 항공상황반 운영을 통해 국제적 동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우리 국민의 불편 및 항공산업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방위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28 [09:34]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