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국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기윤 통합당 후보와 당원들, 공정경선 안하면 정치생명 걸고 무소속 출마 ‘배수진’
김태호 전 지사 "성산 안간다 공천하면 반납할 것" 거창 고향 출마 고수
 
안기한 기자 기사입력  2020/03/02 [15:11]
[KPA뉴스=안기한 기자]창원 성산구 미래통합당이 강기윤 예비후보와 당원협의회가 공관위의 ‘김태호 전략공천’에 발끈하고 나섰다. 강 후보와 당원협의회는 지난 지방선거 당시, 홍준표 당시 대표의 ‘조진래 전략공천’의 악몽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고 격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박완수 사무총장은 지난달 28일, 거창 고향 출마준비를 마친 김태호 전 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공관위에서 김 전지사에게 창원성산에 전략공천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지자, 이에 김 전 지사와 수년간 성산구에 공을 들여온 강기윤 예비후보가 동시에 발끈하고 있다. 

 

김 전 지사는 “공천을 반납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고향 출마 고집을 꺾지 않고 있는 가 하면, 강기윤 후보는 “전략공천을 절대 반대한다. 공정한 경선으로 하나될때 승리를 보장할 수 잇다”며 “누구라도 좋으니 공정경선을 부탁한다. 시민을 무시하는 언행(전략공천)을 삼가해달라”고 주문했다. 강 후보는 그러면서 “만약 공정치 않으면 정치 생명을 걸고서라도 끝까지 가겠다”며 무소속 출마 강행도 암시했다. 

 

미래통합당 성산구당원협의회는 2일 “끊임없는 전략공천설에 주민들의 피로와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며 “성산 출마 의지가 없는 분(김태호)을 성산주민들은 지역의 대표로 생각하지 않으며, 성산주민들을 무시한 반 미래통합당 정서가 일어나고 있다”고 분노했다. 

 

이들은 “우리는 그동안 강기윤과 함께 불모지를 가꾸어 온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국민들이 납득할수 있는 공정경선에 승복하고 민심을 모아 미래통합당 승리에 밀알이 되겠다”면서 “당이 외치는 혁신공천은 ‘공정경선’으로 창원 성산구를 살리고 통합당도 살리는 길로서 만약 민심을 왜곡한다면 어떠한 방법도 불사할 것”이라고 김형오 공관위장과 위원들을 향해 최후 통첩을 날렸다. 

 

안모씨(47세)는 "'과거를 잊은 자에겐 미래도 없다' 했는 데, 지난 창원시장 선거때 홍준표 전 대표가 안상수 시장과 강기윤 후보의 경선 요구를 무시하고, 측근인 조진래 전 의원을 전략공천했다가 창원시장도 뺏기고 결국 참신한 젊은 이마저 잃은 비극을 벌써 잊었느냐"고 맹폭했다. 

 

한편, 지난 2018년 실시된 창원시장 선거 당시, 홍준표 당시 대표는 안상수 현 시장과 강기윤 위원장을 무시하고, 고향이 함안인 조진래 전 의원을 창원시장 후보로 전략공천을 했다가 민주당 허성무 후보에게 패배했으며, 결국 조 전 의원은 인사비리 수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지난해 극단적인 선택으로 비극을 맞은 바 있다. 창원시장도 민주당에 내주고, 참신하고 스마트한 젊은 사람마저 잃은 결과를 초래했던 것. 당시, 한국당과 시민들은 “홍준표 전 대표가 안상수 현 시장을 배제하려다가 초래한 비극”이라고 맹 비난을 퍼붓기도 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02 [15:11]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