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촌진흥청, '형광실크'를 이용한 '위조 의약품 방지 인증 보안솔루션' 개발
 
정재훈 기자 기사입력  2020/03/06 [16:39]
[KPA뉴스=정재훈 기자]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미국 퍼듀대학교와 공동 연구로형광실크를 이용해 위조 의약품 방지 인증 보안솔루션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형광실크를 이용한 항균 다중기능섬유 개발형광실크단백질과 고차원 보안장치인 물리적 복제방지(physical unclonable function)기술을 융합한 정품 약 인증기술이다.

그동안 약 포장에 바코드, QR코드 등을 인쇄해 정품과 위약을 구분했으나 이러한 보안 방식은 복제나 해킹이 쉽고, 포장을 제거했을 때 내용물을 식별하기가 어려웠다.

새로 개발된 기술은 청색, 녹색, 황색, 적색 형광단백질이 각각 융합된 누에의 누에고치에서 형광실크단백질(피브로인)을 추출한 후 이것을 가지고 마이크로 미세입자 형태로 복제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마이크로식별자를 만드는 것이다.

마이크로식별자는 어떤 물건을 추적하거나 위조를 방지하기 위해 사용되는 크기가 매우 작은 미세입자를 말한다. 마이크로식별자를알약 표면에 붙이면 스마트폰이나 리더기를 이용해 정품 인증은 물론 제조사, 제조일, 성분, 유통기한 등 제품의 정보까지 확인할 수있다또한 약 일체형 인증 방식으로 식별자를 떼지 않고도 약을 복용할 수 있다.

이 기술은 위약 방지 이외에도 다양한 보안인증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Nature communications (IF 11.880)’20201월호에 게재돼 학술적으로 인정받았다.

농촌진흥청 잠사양봉소재과 이만영 과장은 대량의 정보를 담은 고차원 보안 식별자를 의약품에 붙여 제조하면 포장 수준이 아닌 소재 수준에서 위약 제조를 원천적으로 봉쇄할 수 있다.”라며이 기술로 나날이 늘고 있는 위변조 의약품으로부터 국민 건강을지키고 경제적 손실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06 [16:39]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