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배우 서정희, 컬러를 말하다...2차 화보 공개
 
정재훈기자 기사입력  2020/08/25 [10:43]

 

‘패션 아이콘’이자 ‘베스트셀러 작가’로 등극한 서정희가 팔색조 매력을 담은 화보를 추가로 공개했다.

 

서정희는 디지털 매거진 지오아미코리아(GIOAMI KOREA)와 ‘20 F/W 그녀...컬러를 말하다’를 테마로, 7색 매력을 담은 화보를 선보였다.

 

25일 추가로 공개된 화보에는 디자이너 카티아조(katiacho)가 제안하는 일곱 가지 컬러 중 블랙, 퍼플, 블루, 브라운을 서정희의 감성으로 표현한 모습들이 담겨 있다. 특히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동안’ 미모와 자유로운 분위기가, ‘논에이지’ 패션의 정석을 보여줬다.

 

레트로 감성, 로맨틱 보헤미안 스타일 등을 서정희만의 ‘명불허전’ 화보로 완성해 전세대 여성들의 워너비로 주목받은 것.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서정희는 모델 출신 답게 “화보 촬영은 내게 놀이이자 기록”이라며 기대감과 만족감을 동시에 드러냈다.

 

서정희는 “평소 머스커닝햄 따라하기가 나만의 놀이인데, 패션 촬영도 마찬가지”라며 “사실 전 지금의 제 아름다움을 모른다. 그래서 기록하고 싶은 것이다. 세월이 지나고 나서야 비로소 그때가 아름다웠다는 것을 아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혼자 사는 것이 무섭고 두려운 순간이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언제나 나의 절정의 순간들이다. 지금 이 순간이 충분히 좋고 아름답다. 촬영할 때 이 아름다운 마음을 표현하고 싶다”며 웃었다.

 

최근 ‘혼자 사니 좋다’를 출간해 베스트셀러 작가로 등극하기도 한 서정희는 “늘 생활 속에서 메모하는 습관이 있다. 걷다가, 씻다가, 노래하다가도 샛별처럼 떠오르는 것들을 메모한다. 한동안 입버릇처럼 ‘혼자 사니 좋다’란 말을 노래처럼 달고 살았는데, 그것이 책 제목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후엔 쏟아지는 스케줄로 바쁜 여름을 보내고 있다고. 서정희는 “책으로 파생된 방송, 강연, 토크 콘서트 등으로 이번 여름을 반납했다. 하반기에는 정원에 대한 글을 쓰고 싶다. 자연을 주제로 한 라이프 스타일 포토 에세이 북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생각만으로도 가슴이 뛴다. 디너쇼도 하고 싶다”며 식지 않는 열정을 드러냈다.

 

서정희의 독보적 감성과 열정으로 완성된 이번 패션 화보는 지오아미코리아 및 카티아조 공식 홈페이지와 SNS 등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김다운(스튜디오다운), 스타일링 및 의상=카티아조(katiacho), 헤어=빅토리아(드엔), 메이크업=오지은(뷰티진동희)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8/25 [10:43]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