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9세 소녀 골퍼 김효주, 2014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
에비앙 챔피언십, 유럽에서 펼쳐지는 유일한 메이저 대회로 회를 거듭할수록 인기 높아져
 
신민정 기사입력  2014/09/15 [20:57]

 

▲ 19세 소녀 골퍼 김효주, 2014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     © 신민정

[한국언론사협회=선데이뉴스]신예 골퍼 김효주 선수가 L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효주 선수는 2014 에비앙 챔피언십에 참여한 선수들 중 3번째로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120명의 여성 골프 선수들과 함께 경기를 펼치며 침착하고 깔끔한 플레이를 선보여 골프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효주 선수는 11 언더파로 게임을 끝내며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2014 에비앙 챔피언십은 에비앙 미네랄 워터의 수원지로 잘 알려진 프랑스 에비앙에서 진행되었다. 에비앙 챔피언십은 유럽에서 펼쳐지는 유일한 메이저 대회로 회를 거듭할수록 실제 경기장에 찾아오는 팬들도 꾸준히 늘고 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방송되어 7억 명이 넘는 시청자들이 지켜보는 큰 대회로 자리잡았다.

 김효주 선수는 기자 회견을 통해 “에비앙 챔피언십을 좋아하는 이유 중의 하나는 엄청난 양의 물을 마실 수 있는 것”라고 밝히며 “평소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2014 에비앙 챔피언십의 상금은 총 325만 달러이며, 에비앙 챔피언십 트로피는 우승자를 기리기 위해 크리스탈을 사용하여 정밀하게 디자인된 것이 특징이다.

 


선데이뉴스=지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www.newssunday.co.kr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4/09/15 [20:57]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공식] (사)한국언론사협회, 제4회 '2016 대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