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해 군항제’ 10일까지…'벚꽃' 주말 절정 전망
 
유준기 기사입력  2015/04/01 [10:38]

(뉴스에듀=유준기 학생기자) 진해 군항제가 화려한 막을 올렸다. 우리나라의 대표 벚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는 어제(31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4월 10일까지 열흘 동안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서 열린다.

 

올해 53번째를 맞은 진해 군항제는 '꽃·빛·희망'을 주제로 이충무공 추모행사, 진해군악의장페스티벌, 문화예술공연 등 다양한 행사들이 펼쳐진다. 진해 벚꽃 36만 그루의 개화율은 80%이며 이번 주말(4일)과 휴일(5일)쯤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 진해 군항제가 오늘부터 10일까지 열흘 동안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서 열린다.     © 이하 사진=버스25시 김중배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5/04/01 [10:38]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진해군항제,벚꽃축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