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경필,2017년 을지연습 실전과 같은 철저한훈련 실시 주문
위기관리 대응 능력 향상에 주력하자고 강조
 
이광석 사무처장 기사입력  2017/08/14 [11:32]
 

[이광석기자]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4일 오전 10시 10분 경기도청 신관 제1회의실에서 ‘2017년 을지연습 준비보고 회의’를 주재하고, 을지연습의 철저한 시행을 통한 국지도발 및 위기관리 대응 능력 향상에 주력하자고 강조했다.

 

이번 보고회는 오는 21일부터 시작되는 ‘2017년도 을지연습’을 시행하기에 앞서 도내 행정기관 및 유관기관의 준비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남경필 지사를 비롯해, 도 및 시군, 수도군단, 도 안보정책자문관 등 관계자 6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수도군단은 군(軍)의 연습계획을, 김재준 도 비상기획관은 올해 도의 을지연습 계획 추진 전반을 보고했다. 이어 테러대비 및 대피훈련 등 도 단위 실제훈련이 실시되는 평택시에서 훈련계획과 준비상황을 보고했다. 

 

올해로 50회째를 맞는 을지연습은 국가비상사태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자 비상대비계획을 검토·보완하고 전시업무 수행절차를 숙달시키기 위해 매년 전 국가적으로 실시하는 비상대비 종합훈련이다. 

 

올해 을지연습은 8월 21일부터 24일까지 3박 4일간 실시되며, 훈련기간 동안 경기도에서만 도내 150여 개 기관 총 1만 6천명이 참여해 위기관리능력을 총체적으로 점검하게 된다.

 

21일에는 행정기관 소산훈련을, 22일에는 양주, 포천, 파주 등지에서 접경지역 주민이동 훈련을, 22일에는 도 단위 실제훈련을 23일에는 주민대피훈련 등을 벌일 예정이다.

 

특히, 도는 경기도 비상대비 시스템의 ‘나침반’ 역할을 할 ‘경기도방위 2020 계획’을 실제 연습에 도입·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을지연습 기간 동안 분야별 복합 상황을 부여해 ‘경기도 방위 2020 계획’의 세부추진 과제를 도출하는 기회를 가질 계획이다.

 

아울러 워게임 모델을 적용해 실전과 같은 통합적 상황조치를 유도하고, 생화학 테러에 대비한 인체 및 지역 제독 훈련을 강화해 실시한다. 무엇보다 도민들의 참여를 우선순위에 두고 부상자 치료, 급식훈련, 주민이동 훈련 등도 함께 진행하게 된다. 또한 전문가들로 꾸려진 민간평가단을 확대 운영함으로써 훈련성과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남경필 지사는 22일 도 단위 실제훈련이 진행되는 평택시를 직접 방문해 훈련을 총괄·지휘할 예정이다. 

 

‘복합사태 대응훈련’으로 진행될 이번 도 단위 훈련은 이날 오후 3시 민방위대원 및 44개 기관단체 관계자 1,000명이 참여한 가운데 평택 합정동 소재 소사벌 레포츠타운에서 실시된다. 훈련에서는 국가중요시설 방호, 화학 상황 대비 인체 및 지역제독, 적 공습 인명구조 및 사태 수습, 북한 피난민 수용을 위한 수용시설 설치 등을 시행할 방침이며, 장비전시회도 마련했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최근 괌 포위사격 위협 등 북한의 도발위협 강도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이런 시기일수록 형식적 연습에서 벗어나 실질적 효과 위주의 훈련이 진행돼야 한다”면서, “위기상황 발생 시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계획단계에서부터 꼼꼼히 따져 철저한 훈련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8/14 [11:32]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공식] (사)한국언론사협회, 제4회 '2016 대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