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소공인연합회, 신발산업의 중심지 부산 범천동 ‘슈 플레이스’에서 설명회 개최
소공인 경제 살리기 위한 의미 있는 첫 번째 지역 설명회 개최
 
강영한 기자 기사입력  2018/03/02 [13:10]
▲ 한국소공인연합회가 과거 신발산업의 중심지 부산 범천동‘슈 플레이스(SHOE PLACE)’에서 소공인을 위한 신협 설립과 소공인특화보험 및 연금상품 추진계획 등을 소개했다.     © kpakyh


한국소공인연합회
(회장 박동희)는 과거 신발산업의 중심지로 신발, 가죽, 가방 등 소공인 제조업체가 밀집해 있던 부산 진구 범천동 슈 플레이스(SHOE PLACE)’에서 부산지역 소공인 경제를 살리기 위한 의미 있는 첫 번째 지역 설명회를 개최하고, 소공인을 위한 신협 설립과 소공인특화보험 및 연금상품 추진계획 등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슈 플레이스 설명회에는 부산지역 신발 소공인 다수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소외받기 쉬운 현장전문가인 소공인들이 살아야 산업의 근간을 이룬다는 긍정적인 마인드가 사회적으로 확대되도록 한국소공인연합회가 앞장설 것을 다짐하는 자리였다,


박동희 회장은 소공인의 자립을 위한 생태계 조성은 범국가적으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하며, 현장 중심의 전문가일 수 있는 소공인들의 비즈니스 안정화를 위해 자금조달의 규제 문턱을 낮춰야 한다.”고 밝히고, “소공인을 위한 금융지원 범주를 세분화시켜 원스톱으로 소공인들의 평생가치 차원에서 정책을 세우고, 집행해가고 전문적으로 리드해가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한국소공인연합회는 설명회 자리에서 소공인특화보험 상품과 관련 소공인들의 노후를 보장하고, 안정적인 미래 생활을 위해 소공인연금상품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부산 지점장에 복상규 부일LAST 대표를 선임했다.


한국소공인연합회 박동희 회장을 비롯한 부산지역 신발 소공인 대표들이 참석한 이날 설명회에서 소공인특화보험을 제안한 석호길 부회장은 "이번 부산지역 소공인들과의 업무제휴를 통해 자칫 소외될 수 있는 소공인 회원들에게 안정적인 노후자산 마련을 위한 기회가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지점장에 선임된 복상규 대표는 "이전까지 금융상품에 소공인을 위한 특화된 상품이 없었는데, 소공인을 위한 보험과 연금은 굉장히 좋은 것 같다"면서, "앞으로 소공인을 위한 맞춤형 보험이나 연금 상품 등이 많이 나와 혜택을 많이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공인특화보험센터의 운영을 맡은 석호길 부회장은 소공인특화보험과 신협은 100만 소공인들에게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금융이라고 설명하면서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부산지역 소공인들에게 우선적으로 소공인 연금상품을 제공하게 됐으며, 추후 지역별 소공인협회와도 순차적으로 포괄적 업무제휴를 맺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02 [13:10]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언론사협회 주관, 제5회 ‘2017 국제평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