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창 패럴림픽 성화 개최, 이동욱‧김연아 성화봉송
 
이현재 기자 기사입력  2018/03/04 [20:46]
▲  성화봉송 21번 주자 이동욱, 최다빈과  22번 주자 김연아, 봉현채   ©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제공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3일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성화봉송을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진행했다. 성화봉송 21번 주자로 이동욱‧최다빈이, 22번 주자로 김연아‧봉현채가 나섰다.
 
행사 하루 전 제주, 안양, 논산, 고창, 청도 등 국내 5개 권역에서 채화돼 ‘화합’의 축제인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 행사를 통해 패럴림픽의 성공 개최를 기원했다. 
 
5개 권역에서 채화된 성화는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의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과 패럴림픽 성화봉송이 처음 시작된 88 장애자올림픽 당시의 성화의 불꽃, 전 세계에서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까지 총 8개의 불꽃이 합쳐져 하나가 됐다. 
 
이번 합화 행사는 열정과 화합의 불꽃이 모이는 ‘빛의 중심(Center of Shining)’을 테마로, 전 세계에 소망과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행사에는 이희범 조직위원장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 박원순 서울특별시 시장, 이필운 안양시 시장 등 5개 채화 지역 지자체장을 비롯해 시민 1000여 명이 참여했으며, 2018 평창 대회 홍보대사인 배성재·장예원 아나운서가 행사 진행을 맡았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한빛 윈드오케스트라의 수석단원들로 구성된 관악중주단과 함께 2014년 소치 패럴림픽 폐회식에서 ‘평창의 꿈’을 노래한 시각장애인 이아름 씨가 감동의 공연을 펼쳤다. 
 
또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작가의 협동 캘리그라피 퍼포먼스 공연 및 다운증후군 장애인들로 구성된 댄스그룹 ‘탑스타’의 공연이 진행됐다. 아울러 평창 대회 홍보대사 가수 인순이가 성화봉송 주제가 ‘Let Everyone Shine’을 불렀다. 
 
8개 불꽃이 합화 퍼포먼스를 통해 모아진 후 성화는 하반신 마비용 보조로봇 ‘워크온’을 착용한 주자를 시작으로 평창 대회 홍보대사 한류스타 이동욱 주자에게 이어지며 패럴림픽이 열리는 평창으로의 봉송을 시작했다. 이날 봉송은 잠실종합운동장까지 4km에 걸쳐 진행됐다. 
 
행사장에서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 합화 기념 SBS 라디오 공개 방송 ‘또다시 뜨겁게’가 진행됐다. 
 
공개 방송에는 자이언티와 구구단, JBJ, SF9, 더이스트라이트, 위키미키, 청하, 프리스틴 등 인기 가수들이 참여해 한곳에 모여진 성화의 빛을 전 세계에 알리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성공 개최를 기원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봉송 슬로건인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은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패럴림픽 대회의 성화가 전 세계인의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춰준다는 뜻을 담고 있다”며 “이번 봉송이 장애인과 비장애인 간의 벽을 없애고 화합과 동행의 계기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04 [20:46]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사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한국언론사협회 주관, 제5회 ‘2017 국제평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