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홍문종 의원 검찰 출석, "특가법상 횡령 등 혐의"
불법자금 수수 의혹에 "그런 적 없다"
 
[jmb 방송] 기사입력  2018/03/09 [15:11]
▲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jmb 방송]

[연합취재본부=박한수 기자]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재단을 통해 20억원에 가까운 불법 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늘 검찰에 출석했다.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19억원대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의 피의자로 9일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는 이날 오전 9시 30분 홍 의원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소환 조사했다. 
 
홍 의원은 박근혜정부 때인 2012년께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재단 경민학원에 기부금을 내도록 하는 방식으로 19억원가량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홍 의원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홍 의원은 이날 검찰 청사에 도착한 뒤 심경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민학원을 통해 돈을 빼돌린 혐의를 인정하느냐', '장정은 전 새누리당 의원 비례대표 공천에 개입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적 없다"고 부인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경민학원이 서화 구입비 명목으로 돈을 기부받아 홍 의원 측인 친박연대 간부 출신 김 모 씨의 서화를 구입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이 과정에서 '돈세탁'이 이뤄졌는지, 이 돈을 불법 정치자금으로 사용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또 장 전 의원이 기부금 중 10여억원을 낸 점에 주목해 홍 의원이 이를 대가로 장 전 의원의 비례대표 승계 과정에 관여했는지도 조사 중이다. 장 전 의원은 2012년 19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됐지만 당선되지 못했다가 2015년 8월 비례대표직을 승계했다.
 
앞서 검찰은 수억원대 불법 자금을 받은 혐의로 지난 1월 22일 구속기소된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홍 의원의 범죄 혐의를 포착했다.이후 같은 달 25일 홍 의원의 자택과 의정부 지역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09 [15:11]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언론사협회 주관, 제5회 ‘2017 국제평
광고
최근 인기기사